텍스트릿의 자유비평 게시판입니다.

장르와 관련된 어떤 비평도 로그인한 회원이라면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릿 멤버도 기획비평이 아닌 비평은 이 공간을 통해 함께 연재할 예정입니다.

 

게시글의 성격 상 전문 발췌를 허가하지 않는 분도, 자유롭게 전문 복사를 허가하는 분도 계십니다.

해당 글의 복제는 글에 명시된 필진의 허가에 따라 퍼가시고, 출처를 꼭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사용시 유의사항 및 업로드 팁. 텍스트릿 2020.02.10 144
» 자유비평 게시판입니다. 발췌를 해 갈 경우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Textreet 2018.04.18 292
62 (번역) 가라테에 대한 이소룡의 격언 - “이 사내들은 결코 싸우지 않는다.” 서원득 2020.07.12 6
61 (번역) 장예모의 정치적 철학은 어떻게 이연걸 주연 <영웅>에 압축되었는가 서원득 2020.07.10 1
60 (번역)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 스파게티 웨스턴처럼, <농아검>의 비도덕적 방랑자 서원득 2020.07.08 12
59 (번역) 해설 | 홍콩무술영화, 주연 이소룡, 성룡, 이연걸, 견자단 : 당신이 알아야 할 모든 것 서원득 2020.07.02 41
58 인터넷에서 순문학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2 - 이융희와 위래에 대한 답변 [1] 아서고든핌 2020.03.30 605
57 누더기가 된 주장을 꿰메며 - '던전 논란' 프레이밍 제기에 부쳐 이융희 2020.03.27 402
56 던전을 둘러싼 논쟁에 대하여 - 인터넷에서 순문학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아서고든핌 2020.03.27 559
55 창조주-피조물의 전복 (서석찬 장편소설 『에덴』) 제야 2020.02.08 184
54 (단신/번역) <국제 게임과 미래 10년의 중국문학>-최근 중국SF 비평 중 하나 서원득 2020.02.02 165
53 판타지 장르가 한국에 받아들여진 방식 - 이영도와 이융희 아서고든핌 2019.12.24 616
52 드라마 랑야방과 타로 카드의 코트 카드에 대한 분석 전혜진 2019.09.14 357
51 순문학이란 없다 (3) - 문학이라는 부정신학 이융희 2019.09.07 555
50 순문학이란 없다 (2) - 독해 불가능성 이융희 2019.09.07 314
49 순문학이란 없다 (1) - 순문학이란 통치 이융희 2019.09.04 709
48 (단신/번역) 중국, 시대극을 금지하다 -〈연희공략〉관련 〈베이징일보〉 사설 번역- 서원득 2019.08.20 440
47 문단과 언론의 장르 문학 지워내기에 대하여 아서고든핌 2019.05.18 628
46 전삼혜 - '분명함'과 '불분명함'을 통해 들여다본 작품 세계 아서고든핌 2019.05.18 348
45 17세기(조선 중기)의 여성 원귀들 전혜진 2019.04.21 403
44 16세기(조선 중기)의 여성 원귀들 전혜진 2019.04.21 17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