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81395a6-3c04-11ea-a16e-39b824591591_ima

 

 

가라테에 대한 이소룡의 격언 - “이 사내들은 결코 싸우지 않는다.”

SCMP 리포터

2020126

 

비록 이소룡은 개인적인 철학으로는 겸손을 강조했지만, 그는 자신과 자신의 영화 및 쿵푸를 돋보이게 하는 데 능숙한 편이었다. 특히 서구에 가장 잘 알려진 무술인- 가라테를 비평할 기회가 주어질 때 그러했다.

이하에 선정된 이소룡의 유명한 격언들은 존 리틀(John Little)의 저서 <용의 말들(Words of the Dragon)> 및 다른 인터뷰들에 수록된 것이다.

 

쿵푸는 도사나 승려가 스스로에게 역경을 부가하는, 어떤 철학이나 사유의 방식으로 사용된 것으로, 이전보다 조금이라도 더 유연하게 굽히려 하거나나 더 강하게 뛰어오르려 하며, 수련된 것이다. 쿵푸는 벽돌을 부수거나 송판을 깨는데 정신이 팔리지 않았다, 가라테와는 달리.” “우리는 무술이 사고의 전체적인 방식과 행동에 주는 영향에 대해 더 고민했다.”

1960년대 초, <시애틀 타임스>

 

가라테와는 다르다. 그들은 으르렁거리거나 깽깽대며, 핵심을 놓치고는 손으로 테이블을 두 동강 낸다. 쿵푸는 단순함이다.”

1966년의 신문 인터뷰. 그는 논지를 증명하기 위해 1972년 작 <정무문>에서 가라테 도장 하나를 통째로 패배시켰다.

 

필시 내 손발이 부서질 것이다.” 1971년 텔레비전 인터뷰에서 질문에 대답하며. 당신은 5장이나 6장의 송판을 손이나 발로 부술 수 있나요?

 

만약 당신이 무언가 아름다운 것을 하려면 모던 댄스를 하라. 복서를 한다면 명상을 배우는 데 좋은 게 무엇이 있겠는가? 복서는 파이터이다, 승려가 아니라. 이런 모든 인사와 자세는 지나치게 의례적이다.”

이런 종류의 동양 호신술은 땅을 짚고 헤엄치는 것과 같다. 모든 종류의 수영 기술을 배울 수 있는데, 결코 물에 들어갈 수 없다면, 이건 넌센스다.”

이 사내들을 결코 싸우지 않는다. 그들은 모두 3인치 송판이나, 벽돌 두 개나, 아니면 무언가를 부수길 원한다. 어째서인가? 그런 행동들은 그들을 파이터로 만들어주지 않는다.” 딱히 비밀이랄 것도 없는, 1968<더 세인트 폴 디스패치(The St Paul Dispatch)>에 실린 가라테 비판이다.

 

나는 미국에서 완전히 새로운 트렌드의 무술영화를 시작하려 시도하고 있다. 내게 있어 그건 서구의 총잡이 이야기보다 더 흥미롭다. 서구에서는 오로지 총만을 다룬다. 허나 여기서는 모든 것을 다룬다. 인간 신체의 표현이다.“ 1971, <더 홍콩 스타(The Hong Kong Star)>에서.

 

당시 이소룡은 옛 서부의 쿵푸 마스터를 다루는 미국 TV <더 워리어(The Warrior)>에 대한 구상이 있었다. 이 계획이 실현된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시리즈로 데이비드 캐러딘(David Carradine)이 쿵푸 마스터 역을 맡은 <쿵푸(Kung Fu)>1972년 방영되었다. <쿵푸>의 제작자가 이소룡의 아이디어를 훔쳤다는 루머가 널리 퍼졌었다.

 

나는 진짜 좋은 영화를 만들길 갈망한다. 그러나 불운하게도, 몇몇 로컬 제작자들만이 내 기대에 부응할 수 있다. 사실, 나는 진지하게 영화를 찍고자 한다면 어느 누구와 긴 대화를 나누어도 기쁠 것이다. 그게 그냥 말뿐이라도 만족스러울 터다.” 1972<더 차이나 메일(The China Mail)>에서.

 

<당산대형>에서 베테랑 감독 로 웨이(Lo Wei)와의 좋지 못한 경험 이후, 이소룡은 로컬 감독들을 높게 치지 않았다. <정무문><용쟁호투>에서 이소룡은 싸움 씬을 스스로 안무감독했다.

 

원제: Hong Kong martial arts cinema: Bruce Lee’s quotes on karate ‘These guys never fight’

(https://www.scmp.com/lifestyle/entertainment/article/3047560/hong-kong-martial-arts-cinema-bruce-lees-quotes-karat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판 사용시 유의사항 및 업로드 팁. 텍스트릿 2020.02.10 145
공지 자유비평 게시판입니다. 발췌를 해 갈 경우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Textreet 2018.04.18 293
65 (번역) <의리의 사나이 외팔이>: 1967년, 무협영화의 황금기를 열다 서원득 2020.07.16 13
64 (번역) 소림사, 신화와 사실 서원득 2020.07.16 12
63 (번역) <용쟁호투> 메이킹, 천여 개의 도장을 열게 한 무술 영화 서원득 2020.07.14 10
» (번역) 가라테에 대한 이소룡의 격언 - “이 사내들은 결코 싸우지 않는다.” 서원득 2020.07.12 32
61 (번역) 장예모의 정치적 철학은 어떻게 이연걸 주연 <영웅>에 압축되었는가 서원득 2020.07.10 48
60 (번역) 클린트 이스트우드 주연 스파게티 웨스턴처럼, <농아검>의 비도덕적 방랑자 서원득 2020.07.08 90
59 (번역) 해설 | 홍콩무술영화, 주연 이소룡, 성룡, 이연걸, 견자단 : 당신이 알아야 할 모든 것 서원득 2020.07.02 51
58 인터넷에서 순문학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2 - 이융희와 위래에 대한 답변 [1] 아서고든핌 2020.03.30 634
57 누더기가 된 주장을 꿰메며 - '던전 논란' 프레이밍 제기에 부쳐 이융희 2020.03.27 409
56 던전을 둘러싼 논쟁에 대하여 - 인터넷에서 순문학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아서고든핌 2020.03.27 585
55 창조주-피조물의 전복 (서석찬 장편소설 『에덴』) 제야 2020.02.08 187
54 (단신/번역) <국제 게임과 미래 10년의 중국문학>-최근 중국SF 비평 중 하나 서원득 2020.02.02 168
53 판타지 장르가 한국에 받아들여진 방식 - 이영도와 이융희 아서고든핌 2019.12.24 627
52 드라마 랑야방과 타로 카드의 코트 카드에 대한 분석 전혜진 2019.09.14 366
51 순문학이란 없다 (3) - 문학이라는 부정신학 이융희 2019.09.07 559
50 순문학이란 없다 (2) - 독해 불가능성 이융희 2019.09.07 318
49 순문학이란 없다 (1) - 순문학이란 통치 이융희 2019.09.04 727
48 (단신/번역) 중국, 시대극을 금지하다 -〈연희공략〉관련 〈베이징일보〉 사설 번역- 서원득 2019.08.20 455
47 문단과 언론의 장르 문학 지워내기에 대하여 아서고든핌 2019.05.18 638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