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 문장 전략(1)

텍스트릿 2018.05.05 13:06 조회 수 : 1124

<웹소설 문장 전략(1)>

웹소설 작가 서바이벌 가이드(4)

 

 

*웹소설은 시선의 흐름이 다르다

‘문장을 어떻게 쓸 것인가’는 기존의 소설 창작에 익숙한 사람들이 웹소설을 쓸 때 가장 헤매는 부분이기도 하다. 기본적으로 문장은 이야기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지만 분명 웹소설이라는 포맷에서 선호받는 문장이 있다.

 

인터넷 소설, 웹소설이란 결국 ‘제공되는 곳’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용어다. 그런데 다들 알다시피 웹이란 문서를 읽기 그리 좋은 곳이 아니다.

 

웹소설 플랫폼의 경우는 기본적으로는 스크롤 뷰, 즉 스크롤을 내려서 읽는 형식을 지원한다. 페이지 뷰를 지원하는 곳도 많지만 생각 외로 페이지 뷰를 쓰는 유저들은 많지 않다.

 

그럼 보자. 스크롤을 내리며 글을 읽을 때, 독자들의 시선 흐름은 어떤 식일까?

 

 그림1.JPG

 

보통 고정된 레이아웃의 서적을 읽을 때 우리는 왼쪽 이미지처럼 우측에서 좌측, 위에서 아래라는 형식을 반복하며 지그재그 방향으로 시선을 옮긴다. 그러나 스크롤을 내리며 읽을 때 상당수는 특정 지점에 시선을 고정시키고 읽는다.

 

화면을 위에서부터 아래로 다시 읽는 것은 생각보다 굉장히 피곤한 일이다. 실제 화면으로 텍스트를 소비하는 많은 사람들이 오른쪽 패턴일 것으로 예상한다. 우리는 서적은 왼쪽처럼 읽지만, 웹페이지는 오른쪽처럼 읽는 ‘방법’을 이미 습득한 상태다.

 

스크롤 뷰로 문서를 볼 때 움직이는 것은 시선이 아니라 텍스트다. 텍스트 서너 줄 정도의 시야를 확보하고 시야 안으로 새로 들어오는 텍스트를 읽는 것이다.

 

보통 이 시야는 중앙이나 하단에 위치하는데, 일단 상단은 읽기 힘든 문제도 있거니와 맨 끝 부분만 읽음으로서 읽은 부분과 안 읽은 부분을 구분하기도 한다. 화면과 유동적 레이아웃의 가독성 때문에 정해진 위치다.

 

PC, 태블릿, 스마트폰, 어느 것이든 마찬가지다.

 

큰 화면을 가진 디바이스는 약간 더 여유가 있겠으나 그것 역시 네다섯 줄 이상의 시야를 넘어가지 않는다.

 

따라서 너무 긴 문장을 쓰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문장의 내용이 간결하면 좋다. 내용이 복잡해서는 안 된다. 한 번에 보이는 내용이 적기 때문이다. 중요하거나 사변적인 내용이 아니라면 시선 안에서 한 대화의 주제가 끝나면 좋다.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의도가 있어 간혹 길고 복잡하게 쓰는 것은 괜찮다. 그러나 기본적인 스타일이 이런 작가들이 있다. 본인이 해당된다고 여겨지면 개선 방법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텍스트는 이미지다

 

그림2.JPG

 

위의 예문을 보고, 여러분은 지문과 대사가 나눠진 부분을 제일 먼저 각자의 ‘한 덩어리’로 인식했을 것이다.

 

사람들은 문단이 짧게 끝나고 오른쪽의 여백이 많은 글을 가볍고 읽기 편한 글로 여기며, 한 문단이 길고 오른쪽의 공백이 적은 글을 무거운 글, 내용이 많은 글, 어려운 글로 여긴다고 한다.

 

웹소설에서도 독자가 받는 느낌은 비슷하다. 이것은 일종의 ‘무게’를 주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웹소설에는 엔터를 넣을 수 있는 덕분에 그대로 적용되지는 않는다.

 

화면에 소설을 불러와 보자. 화면을 봤을 때 먼저 눈에 띄는 건 글자가 아니다. 글자들이 모여 있는, 텍스트라는 하나의 덩어리다.

 

우리는 이것을 하나의 ‘이미지’로 인식한다. 이 이미지에 엔터를 넣어 무겁고 긴 덩어리를 끊고 이미지의 단위를 작게 쪼개 한 번에 받아들일 수 있는 크기로 나누는 것이다.

 

너무 작게 쪼갠다고 능사가 아닌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 화면에 두 세 단위로 나눠진다면 한 번에 두세 단위만 받아들이면 된다. 하지만 열 개로 나누어진다면? 받아들여야 하는 가짓수가 상승하고 동시에 지나치게 디테일해진다. 읽기도 전에 지쳐 버린다.

 

+

 

텍스트릿 필진 김휘빈 선생님의 <웹소설 작가 서바이벌 가이드(4)>편의 원고입니다. 브런치에 올라온 글을 작가님의 허가를 받고 개재합니다.

해당 글의 출처는 https://brunch.co.kr/@whuibin/4 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비평 게시판입니다. 발췌를 해 갈 경우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Textreet 2018.04.18 96
27 로맨스 집담회 원고: 로맨스소설은 결국 변혁의 장르이다 이상연 2018.10.06 508
26 로맨스 집담회 원고 : 낭만적 사랑과 여성의 삶 - 사랑의 의미와 한국 로맨스소설 file 손진원 2018.09.03 1568
25 로맨스 집담회 원고 : 로맨스는 무엇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 로맨스 창작, 무엇을 어떻게 쓰는가? file 텍스트릿 2018.08.30 16020
24 서브컬쳐 비평/연구의 함정 - '오타쿠'라는 허상의 유혹 텍스트릿 2018.08.11 1725
23 장르문학이라는 새로운 인문학 객체 file 텍스트릿 2018.07.29 279
22 한국 판타지 소설의 역사와 의미 연구 [1] file 이융희 2018.07.06 1429
21 그 많던 무협 독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 file 위래 2018.06.24 2808
20 SF 작가로 산다는 것(김보영 : SF 작가) 텍스트릿 2018.06.09 1110
19 #웹소설_관련_이야기를_타래로1 텍스트릿 2018.06.03 207
18 작품은 플랫폼의 공짜홍보물인가 - 플랫폼은 왜 남의 노동력을 공짜로 쓰는가? [10] 텍스트릿 2018.05.21 14672
17 로맨스, 과거부터 현재까지 (2) file 텍스트릿 2018.05.14 571
16 웹소설 문장 전략(2) file 텍스트릿 2018.05.07 575
» 웹소설 문장 전략(1) file 텍스트릿 2018.05.05 1124
14 웹소설 작가 서바이벌 가이드 텍스트릿 2018.05.03 684
13 메타 웹소설에서 나타난 장르문학과 웹소설에 대한 인식 file 이융희 2018.04.29 842
12 재미는 아집적이다. [3] 진a 2018.04.29 378
11 로맨스, 과거부터 현재까지 (1) 텍스트릿 2018.04.25 1470
10 사랑과 돈, ‘사치’의 이중주 -로맨스에 등장하는 ‘신데렐라 플롯’의 변화에 대하여 file 손진원 2018.04.24 646
9 무협의 정의와 연구 범위에 대해 텍스트릿 2018.04.23 405
8 게임 판타지와 가상현실 (1) file 텍스트릿 2018.04.20 110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