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 [게임비평] 진-게임 (Zine-games)이란 무엇인가

 

진 잼 (Zine Jam)

최근 7월 한 달간 진행된 Zine Jam 2018 주최자인 Metaparadox는 진 잼(Zine Jam)을 소개하면서 “게임 잼”이되, “게임에 대한 것만이 아닌(isn’t actually just about games)” 잼을 지향하며 “진(zine)“이라는 소재 내지 주제를 내세운다. 그녀에 따르면, 전통적인 진은 자가 출판물에 해당하며 일반적으로 1인이나 소규모 집단에 의해 배포되는 소책자를 뜻한다. 또한, 전통적인 진은 다음과 같은 특징들을 가진다:

  1. 진은 각각의 진을 생산, 판매, 수집하는 언더그라운드 서브컬처 문화를 갖게 된다.
  2. 대부분의 진은 복사기나 개인용 프린터에 의해 출력되어 스테이플러나 재봉기를 통해 수작업으로 제본된다.
  3. 일부 생산자들은 진을 컴퓨터 없이도 생산한다.
  4. 진은 DIY(DO it yourself), 그리고 공동체에 대한 것이자 생산자가 원하는 무엇이든 중간 유통업자나 검열을 거치지 않고 쓰는 일에 대한 것이다.
  5. 누구나 종이와 글쓰는 도구만 있으면 생산할 수 있다.

하지만 해당 Zine Jam 2018에서는 진의 범주를 더 넓게 본다(with a broad interpretation of the word “zine.”). 해당 잼에서 진으로 간주하는 것들의 예시들은 다음과 같다:

  1. E-진 (e-zines, 디지털로 구성된 진)
  2. 게임 (video games)
  3. 자가 출판물
  4. 비주얼 노블
  5. 트와인(Twine)으로 생산된 프로그램
  6. 그 이외에 개인이나 소규모로 생산되어 DIY 미학(aesthetic)에 의해/근거해 생산된 모든 것.

여기서, 잼의 주최자 Metaparadox는 “DIY 미학을 어떻게 해석하는지는 해석자의 자유”라고 명시하고 있다. 요컨대, Metaparadox에 따르면 확장된 의미에서의 진은 DIY 미학에 의해/근거해 생산되었는지가 기준이며 이 기준 자체는 고정되어 있지 않다.

Metaparadox에 따르면 해당 잼의 규칙은 매우 느슨하며, 진은 무엇에 대한 것이든 될 수 있다(Zines can be about anything!)는 식으로 그 내용상의 자유로움을 강조하고 있다. 단, 그 내용상의 자율성 때문에 Metaparadox는 혼란을 느낄 수 있는 참여자들에게 몇 가지 제안을 했다:

  1. 당신 자신에 대한 이야기, 경험, 또는 의견에 대해 써라
  2. 당신이 사랑하거나 좋아하는 것(a fan of)에 대해 써라
  3. 짧은 이야기를 써라
  4. 사진들을 가져다 엮어보아라
  5. 여러 사람들을 모아서 한 주제에 대해 각자 써보아라
  6. 낙서(doodles)를 해라
  7. 만화(comic)를 그려라
  8. 현재 정세에 대해 불평해라

진 게임 (Zine-games)

엄밀히 말하면, 진 잼은 게임을 만드는 이벤트가 아니다. 그러나 해당 이벤트가 “게임 잼”의 형식을 빌렸다는 점, itch.io라는 플랫폼의 명시적, 암묵적 규칙에 충실히 따랐다는 점, 그리고 마지막으로 “게임 잼이되 게임에 대한 것만이 아닌 게임 잼(here’s a new “game” jam that isn’t actually just about games!)”으로 해당 이벤트를 “게임 잼”으로 호명하고 있다는 점에서 진 잼을 게임 잼과 분리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게다가, 해당 잼에서 진(zines)의 요체는 DIY 미학에 의해/근거해 생산되었는지 여부이다. 그렇다면 사실 해당 잼은 종이의 형식을 빌린 전통적인 의미에서의 진을 웹에서 단순히 반복하고 있다고 볼 수 없다. 여기서 확장된 의미에서의 진은 사실 대부분은 이전에 존재하지 않았거나 존재하더라도 진으로 호명되지 않았던 대상들을 DIY 미학으로 묶는 범주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게임은 여러 가지 진의 가능성들 중 하나로서 등장한다.

그리고 이러한 맥락에서 생산되는 게임은 우리가 진 게임(Zine-games)이라고 부를 수 있다. 그것은 게임이되 반드시 게임일 필요는 없으며, Metaparadox가 제시한 의미에 한정해 말하자면, DIY 미학만 따르기만 하면 기존 게임의 범주에서 훨씬 벗어나 있어도 상관이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진 게임은 게임이기 전에 진(zine)으로 호명되기 때문이다.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비평 게시판입니다. 발췌를 해 갈 경우 출처를 꼭 밝혀주세요. Textreet 2018.04.18 116
32 문단 문학과 장르 문학 사이의 간극에 대한 단상 - 문단 문학 vs 배명훈 arthurgordonpym 2019.02.10 12643
31 고수위 로맨스와 포르노그래피 정다연 2019.01.18 1754
30 히든피스와 게임 시스템의 중심에서 - 한국 게임판타지 소설의 역사 이융희 2018.11.20 640
» [게임비평] 진-게임 (Zine-games)이란 무엇인가 박성국 2018.10.19 77008
28 “장르”라는 젠더, “젠더”라는 장르 하윤 2018.10.12 542
27 로맨스 집담회 원고: 로맨스소설은 결국 변혁의 장르이다 이상연 2018.10.06 568
26 로맨스 집담회 원고 : 낭만적 사랑과 여성의 삶 - 사랑의 의미와 한국 로맨스소설 file 손진원 2018.09.03 1884
25 로맨스 집담회 원고 : 로맨스는 무엇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 로맨스 창작, 무엇을 어떻게 쓰는가? file 텍스트릿 2018.08.30 21980
24 서브컬쳐 비평/연구의 함정 - '오타쿠'라는 허상의 유혹 텍스트릿 2018.08.11 1923
23 장르문학이라는 새로운 인문학 객체 file 텍스트릿 2018.07.29 310
22 한국 판타지 소설의 역사와 의미 연구 [1] file 이융희 2018.07.06 1512
21 그 많던 무협 독자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 file 위래 2018.06.24 4487
20 SF 작가로 산다는 것(김보영 : SF 작가) 텍스트릿 2018.06.09 1174
19 #웹소설_관련_이야기를_타래로1 텍스트릿 2018.06.03 233
18 작품은 플랫폼의 공짜홍보물인가 - 플랫폼은 왜 남의 노동력을 공짜로 쓰는가? [10] 텍스트릿 2018.05.21 15558
17 로맨스, 과거부터 현재까지 (2) file 텍스트릿 2018.05.14 633
16 웹소설 문장 전략(2) file 텍스트릿 2018.05.07 639
15 웹소설 문장 전략(1) file 텍스트릿 2018.05.05 1198
14 웹소설 작가 서바이벌 가이드 텍스트릿 2018.05.03 726
13 메타 웹소설에서 나타난 장르문학과 웹소설에 대한 인식 file 이융희 2018.04.29 992
CLOSE